메인 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뉴스

쉐보레의 대형세단..‘임팔라’에 적용된 첨단 편의사양은?

2015.08.11

조회 8283

댓글 3

출처 : 데일리카

  • url 복사
  • 카카오 스토리
  • 밴드

한국지엠이 11일 국내 시장에서 출시한 임팔라(Impala)는 쉐보레(Chevrolet) 브랜드의 플래그십인만큼 10개의 에어백을 기본으로 탑재하는 등 안전성뿐 아니라 탑승객을 배려한 최첨단 편의사양들이 대거 적용된 눈길을 모은다.

 

■ 감성적인 분위기 연출..안전성 강화

 

알로이 휠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18~20인치 사이즈로 구성돼 존재감을 강조했으며, 실내는 3중 실링 도어와 5.0mm의 이중 접합 차음 유리가 적용돼 주행중 정숙성을 높인다. 아이스블루 실내 무드 조명도 매력 포인트다.

 

슈퍼비전 클러스터는 4.2인치 LCD 디스플레이와 결합해 차량 정보와 첨단 기능을 제어한다. 클러스터 중앙의 운전자 정보 디스플레이에는 인포메이션 앱을 추가한 것도 눈길을 끈다.

 

임팔라에는 지능형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FSR ACC)과 자동 긴급 제동 시스템은 전방 레이더를 통해 인지된 잠재적인 사고 상황을 운전자에게 시각 및 청각으로 경고하며, 긴박한 상황에서는 능동적으로 개입해 사고를 미연에 예방한다.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포함해 총 10개의 에어백을 기본으로 적용하고 동급 최초로 운전석 및 동반석 무릎 에어백을 채택했다. 전방충돌 경고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차선변경 경고 시스템, 차선이탈 경고 시스템 등의 프리미엄 안전 사양을 전 모델에 기본으로 제공한다.

 

■ 첨단 스마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눈길

 

임팔라의 전동식 슬라이딩 8인치 고해상도 풀컬러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는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쉐보레 차세대 마이링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연동된다. 전화통화와 음악감상 등의 기능을 제공되며, 전용 스마트 내비게이션을 기본 채택할 수 있다. 편의성을 그만큼 높일 수 있다.

 

 

 


 

 

 

캐딜락 브랜드처럼 보스(BOSE) 프리미엄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실내공간에 최적화된 11개의 고성능 스피커를 장착, 차 안에서도 콘서트 홀과 같은 웅장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풍부한 음향이 장점이다. 2.5ℓ모델에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을 적용해 정숙한 실내 공간 연출에도 기여한다.

 

■ 플래그십 모델로서 프리미엄 편의 사양 적용

 

 

 

 

임팔라는 535ℓ의 동급 최대 트렁크 적재 공간을 제공하며, 비밀번호 설정을 통해 시크릿 큐브와 트렁크 잠김, 차량 설정을 제어하는 발렛모드, 일반 가전제품을 별도 어댑터 없이 바로 차량과 연결해 사용 할 수 있는 220V 인버터, 액티브 폰 쿨링(APC) 기능이 포함된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뒷좌석 내부잠금을 전자방식으로 운전석에서 바로 제어가 가능한 전자식 차일드 락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이 밖에 운전석/동반석 8방향 전동시트 및 전동식 요추받침대 기본적용, 전동식 시크릿 큐브, 애플 카플레이 지원, 앞좌석 3단 통풍시트, 뒷좌석 3단 열선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총 3개USB 단자, 전동접이식 아웃사이드 미러, 톨게이트 자동 결제 시스템, 레인센싱 와이퍼, 스마트 시동 버튼, 키리스 엔트리 시스템이 탑재됐다.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ysha@dailycar.co.kr
[출처]http://www.dailycar.co.kr/content/news.html?type=view&autoId=20483 

댓글쓰기

내용

0/500byte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2017.01.02
Foatsioolre cuvinte.De am tine cont fiecare dintre noi de aceste indemnuri, am sadi in lumea asta "rasad de rai". Va multumesc ca ati postat si pentru noi aceste sfaturi de valoare.
2017.01.02
Als het de media zijn die ze niet willen hebben en/of er voor willen betalen, dan verwijt je het dus niet de journalist van heden. Maakt het niet minder erg, of, nou, ja, wel een beetje minder erg. Want er is hoop. Dat voorbeeld is sterk (had je in je stuk moeten schrijven). Het boek van Ton staat inmiddels op m’n vetjrnglijsale!
2017.01.02
I hate my life but at least this makes it beeaablr.
이전페이지1
  • 872ed226-ca2f-4977-b949-261128b31444.jpg
  • 옐로우 ID 친구 추가